신제품 주얼리

신제품 주얼리

런던의 렙턴 복싱 클럽에서 사진가 톰 존슨이 접촉 스포츠의 강렬함과 버버리 런웨이 주얼리의 섬세함 사이의 희미한 경계를 담아냈습니다.

"글러브를 끼는 순간 다른 모든 것들이 멈춥니다."
아미나 칸. 복싱 애호가.

"복싱은 제가 살아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줍니다."
돈테 다 코스타. 미들급.

블레이저, 티셔츠나 스웨터 또는 긴 실루엣의 체크 스카프를 장식하는 핀 브로치.

"링 위에 있을 때 제가 누구인지를 느낄 수 있습니다."
알비 워너. 미들급. 2회 우승

"복싱을 하면서 만나는 사람들, 그리고 매일 훈련하는 선수들은 가족처럼 가까워집니다."
캐롤라인 두보이스. 라이트급. 22전 22승. 더블 유로피언 주니어 챔피언.


"제게 복싱은 명상과 같습니다. 침착하고 집중하도록 도와주죠."
리사 무어. 페더급. 전 영국 복서.